교육

외식기업에서 필요한 운영에 대한 다양한 교육과 특화된 일본연수에 의한 인재육성 컨설팅

[메뉴개발·전수] 日 가가와현 정통 '사누키우동&돈부리 3종' 현지기술 전수

관리자 │ 2021-10-22

art_16346101984907_12bef4.jpg

HIT

209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부리'(덮밥요리) 일본현지 기술을 오롯이 전수 받을 수 있는 메뉴개발 교육이 오는 10월 28일(목) 열린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서울 서초구 남부터미널에 위치한 대표적인 사누키우동 전문점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맡아 진행한다.
 

 

최원영 오너셰프는 사누키우동의 탄생지인 일본 가가와현 미토요시에 머물며 직접 우동 제조 기술을 습득했으며, 국내에서 수타우동 전문점으로 높은 유명세를 떨친 용인의 일식당 ‘오사야’의 레시피를 전수 받아 다년간 매장을 운영 중이다.

 

 

정통 일식 사누키우동&돈부리 3종 교육

일식 전문점 운영중인 오너셰프 레시피 공개

 

‘사누키우동’은 일본 가가와현을 상징하는 음식으로 특유의 물, 밀가루 배합방식으로 탄력이 살아있는 쫄깃한 면발의 식감이 특징이다. 국내에도 폭넓은 수요층을 보유했고, 우동은 수익성이 높아 선호하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교육은 일본 현지의 맛을 고스란히 전수하고자 사누키우동의 기본인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가케·붓가케 우동에 사용되는 각각의 육수와 소스 제조법 및 텐푸라(튀김)까지 우동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배운다.

 

'가케우동'(온우동)과 '붓가케우동'(냉우동), '자루우동'(판 우동)을 차례로 만들어 보며, 우동 위에 고명으로 올라가는 키츠네(유부), 덴푸라(튀김)도 현장 시연을 통해 배워갈 수 있다. 우동은 고명에 따라 손쉽게 다양한 메뉴 변경이 가능하다.

 

 

이어서 일본식 덮밥 ‘돈부리 3종’ 레시피를 전수받는다.

시로다시를 활용해 돈부리 소스를 만드는 방법부터 시작해 밥 위에 돈카츠를 올려 먹는 ‘카츠동’, 숯불로 초벌을 구워 불향을 더한 ‘부타동(돼지고기 덮밥)’, ‘오야코동(닭고기&달걀 덮밥)’을 차례로 배울 수 있다.

 

 

이번 교육 과정은 오는 10월 28일(목) 하루 동안 진행되며, 교육의 완성도를 위해 100% 사전 예약제로 최대인원 10명으로 한정해 기술을 전수한다. 교육 참가비는 65만원(부가세별도)이다.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전문 조리실습장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교육 참가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전화 (02-3444-7339)로 문의 가능하다.